불국사, 예술가의 혼이 담긴 예술품


 

 

 

 

 

불국사는 석굴암과 같은 서기 751년 신라 경덕왕때 김대성이 창건하여

서기 774년 신라 혜공왕때 완공하였습니다.

 

토함산 서쪽 중턱의 경사진 곳에 자리한 불국사는 심오한 불교사상과 천재 예술가의 혼이

독특한 형태로 표현되어 세계적으로 우수성을 인정받는 기념비적인 예술품입니다.

 

불국사는 신라인이 그린 불국, 이상적인 피안의 세계를 지상에 옮겨 놓은 것으로 법화경에

근거한 석가모니불의 사바세계와 무량수경에 근거한 아미타불의 극락세계 및 화엄경에 근거한

비로자나불의 연화장세계를 형상화한 것입니다.

 

불국사의 건축구조를 살펴보면 크게 두 개의 구역으로 나누어져 있습니다.

그 하나는 대웅전을 중심으로 청운교, 백운교, 자하문, 범영루, 자경루, 다보탑과 석가탑, 무설전 등이

있는 구역이고 다른 하나는 극락전을 중심으로 칠보교, 연화교, 안양문 등이 있는 구역입니다.

 

불국사 전면에서 바라볼때 장대하고 독특한 석조구조는 창건당시 8세기 유물이고

그 위의 목조건물은 병화로 소실되어 18세기에 중창한 것이며, 회랑은 1960년대에 복원한 것입니다.

 

불국사의 석조 구조는 길고 짧은 장대석, 아치석, 둥글게 조출된 기둥석, 난간석 등 잘 다듬은

다양한 형태의 석재로 화려하게 구성되었는데 특히 연화교와 칠보교의 정교하게 잘 다듬은

돌기둥과 둥근 돌난간은 그 정교함, 장엄함과 부드러움이 보는 이의 감탄을 자아냅니다.

 

불국사의 높이 8.2m의 삼층석탑인 석가탑은 각 부분의 비례와 전체의 균형이 알맞아 간결하고

장중한 멋이 있으며, 높이 10.4m의 다보탑은 정사각형 기단위에 여러가지 정교하게 다듬은 석재를

목재건축처럼 짜맞추었는데 복잡하고 화려한 장엄미, 독특한 구조와 독창적인 표현법은

 예술성이 매우 뛰어난 것으로 평가되고 있습니다.

 

불국사는 사적 제502호로 지정 관리되고 있으며 불국사내 주요 문화재로는

다보탑(국보 제20호), 석가탑(국보 제21호), 청운교와 백운교(국보 제23호), 연화교와 칠보교(국보 제22호),

금동아미타여래좌상(국보 제27호), 비로자나불(국보 제26호)등이 있으며,

불국사는 1995년 12월 석굴암과 함께 세계문화유산으로 공동 등재되었습니다.

 

 

출처 : 문화재청

 

 

 

 

신고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