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종, 창릉, 효성이 지극했던 세조의 둘째 아들

능의 구성

창릉은 서오릉의 영역 내의 왕릉으로 조영된 최초의 능으로, 병풍석을 세우지는 않았으나 봉분 주위에 난간석을 두르고 있다. 석물 배치는 일반 왕릉과 같고, 양쪽 능침 아래 중간에 정자각과 홍살문을 잇는 축의 양 옆으로 수라방, 수복방 등이 대칭하여 배치되어 있다. 왕비 능침의 문석인은 왕릉과 달리 왼손에 지물을 쥐고 있으며 투구가 길고 짧은 상모(象毛)가 있다. 허리띠는 좌에서 우로 대각선을 이루고 있다. 무른 석재를 사용한 탓인지 다른 왕릉에 비해 풍화가 심하여 상태가 양호하지 못하다. 예종릉 앞 장명등은 지붕돌이 없어진 상태이다.

 

능의 역사

예종은 1469(예종 2) 1128일 경복궁 자미당에서 20세의 나이에 승하하였다. 능호를 창릉이라고 하여 현재의 자리에 능을 조영하였다. 1498(연산군 4) 1223일에는 안순왕후가 승하하여 이듬해 214일 창릉에 안장되었다.

 

생애 이야기

예종은 세조와 정희왕후와의 사이에 둘째 아들로 1450(세종 32) 11일 사저에서 태어났다. 세조의 맏아들 의경세자가 20세에 요절하였을 때, 의경세자의 아들인 원손 월산군을 세자로 책봉하는 것이 적통계승의 원칙에 맞는 것이었으나, 월산군은 불과 4세의 어린 아이였으므로 그 해 8세가 된 세조의 둘째인 해양대군(훗날 예종)1457(세조 3) 1115일 세자로 책봉되었다. 그리고 14689719세의 나이에 왕위를 이어 받았다. 성년이 되지 않아 모친 정희왕후가 수렴청정을 하였으며, 한명회, 신숙주 등의 중신이 섭정하는 원상제도를 실시하였다. 그러나 병약했던 예종은 재위 12개월 만에 요절하였다. 짧은 재위 기간 동안 각도의 병영에 속한 전답인 둔전을 일반 농민이 경작하게 하여 백성들을 경제적 곤궁에서 벗어나게 하는 등의 업적을 세웠다. 세조 때 입안하였던 경국대전을 완성하였으나, 채 반포하지 못하고 1469112820세의 어린 나이로 승하하였다.

 

일화

예종은 효성이 지극했던 아들이었다. 조선 후기의 학자 이긍익이 지은 야사모음집연려실기술(燃藜室記述)에는 예종이 부왕 세조가 세상을 떠난 것에 충격을 받아 건강을 해쳤다며 다음과 같이 기록하고 있다. 예종이 세자일 때 세조가 병환이 생기니 수라상을 보살피고 약을 먼저 맛보며 밤낮으로 곁을 지키며 한잠도 못 잔 지가 여러 달이 되었다. 세조가 돌아가매 슬픔이 지나쳐 한 모금의 물도 마시지 않았으므로 마침내 건강을 해치게 되어 이 해 겨울에 세상을 떠나게 되었다.

 

출처 : 문화재청

 

 

신고

+ Recent posts